It was never so easy to get YouTube subscribers
Get Free YouTube Subscribers, Views and Likes

저혈당 [건강플러스]

Follow
Asan Medical Center

혈액 속 포도당의 농도를 말하는 혈당.
혈당은 우리 몸의 세포들이 생명 활동을 하는데 필요한 중요한 에너지원인데요. 일반적으로 혈액 속 포도당의 농도는 70~140mg/dl 사이를 일정하게 유지합니다.
그런데 당뇨병 환자의 경우 혈당 수치가 정상 범위보다 높게 또는 낮게 나타나기도 하는데요. 저혈당은 혈당 수치가 70mg/dl 밑으로 낮아져 우리 몸이 필요로 하는 에너지원, 즉 혈당이 부족한 상태를 말합니다.
혈당이 50mg/dl 이하로 낮아지면 매우 위험한 수준의 저혈당이라 할 수 있습니다.

고혈당 보다 더 위험하다고 알려진 저혈당, 그 원인은 무엇일까요?

[내분비내과 정창희 교수 인터뷰]

“일반인들이 공복 상태에서 ‘당이 떨어졌다’고 느끼는 경우가 간혹 있는데 의학적으로 이를 저혈당이라고 하지 않습니다. 실제로 혈당을 측정했을 때 대부분 정상 수치를 보이고 음식물을 섭취하면 금방 증상이 사라지기 때문에 크게 걱정을 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하지만 당뇨병 환자에게 저혈당은 매우 위험할 수 있습니다. 인슐린을 포함한 약물치료를 하는 당뇨병 환자가 식사를 거르거나 갑자기 운동량을 늘릴 경우, 혈당수치가 급격히 떨어져서 저혈당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저혈당이 되면 기운이 없고 몸이 떨리는 전조 증상을 보이는데요, 얼굴이 창백해지고 식은땀이 나며, 어지럽고, 불안감과 가슴 두근거림, 두통과 피로감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저혈당이 오래 지속되면 경련이나 발작이 있을 수 있고, 쇼크로 인해 의식을 잃을 수도 있기 때문에 전조증상이 나타났을 때 빠른 대처를 해야 합니다.

저혈당이 의심되는 증상이 나타나면 먼저 혈당측정기를 이용해 혈당을 측정해 봐야 하는데요, 혈당이 70 이하라면 당질이 함유된 음식물을 섭취해 혈당을 올려주고 휴식을 취해야 합니다.
혈당 회복을 위한 음식으로는 과일주스 반 컵, 사탕 2~3개 등이 좋습니다.

[내분비내과 정창희 교수 인터뷰]

저혈당이 위험한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최근에 반복되는 저혈당이 인지기능 장애나 치매의 위험을 높인다는 보고가 많이 되고 있습니다.

특히 수면 중에 중증 저혈당은 심장마비나 이로 인한 급사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만약 저혈당 쇼크로 환자에게 의식이 없는 상태라면, 환자에게 억지로 음식을 먹게 하면 절대 안 되고, 그런 경우에는 이른 시간 안에 응급실로 이송해 정맥을 통한 포도당 수액을 공급해야 합니다. “

저혈당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먼저 식사 간격을 잘 조절해서 규칙적으로 식사하고 공복 시간이 길지 않게 해야 합니다.
외출 시에는 당뇨병 환자 인식표와 함께 사탕이나 설탕 같은 단순당 간식을 휴대합니다.
또한 공복에는 운동을 삼가고, 2시간 이상의 심한 운동을 하는 경우, 운동 전이나 중간에 보충 간식을 꼭 섭취해 줍니다.

평소 규칙적인 식사와 혈당 체크로 저혈당의 위협에서 벗어나세요.

posted by mopopopoh2